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 강기영, “정시아는 리액션 퀸!” 애드립 천재와 리액션 퀸의 만남! 꿀잼 폭탄 투하! 

0
131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 강기영
아줌마보다 더 아줌마 같은 육아파파의 존재감!
“애드립? 늘 준비 완료!” 디테일한 리얼 연기와 고농축 웃음 내장 애드립!  
촬영장도 안방극장도 그의 연기에 웃음바다!
배우 강기영이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지난 27일(목) 첫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제작 MBC, 몽작소/ 이하 ‘내뒤테’)에서 강기영은 극 중 KIS(Kingcastle Information System/킹캐슬아파트 내 아줌마들의 모임)의 청일점 김상렬로 등장, 말 많고 붙임성 좋은 육아파파로 분해 무한 매력을 살포했다.
강기영은 연기인지 실제인지 분간이 안 될 정도로 리얼한 생활연기를 펼쳤다. 아줌마들 사이 자연스레 섞여 각종 할인 행사와 홈쇼핑 정보를 공유하는 모습에선 영락없는 전업주부의 면모를 보여줬다. 또한 디테일한 연기로 짧은 대사도 맛깔스럽게 살린 그는 화룡점정을 찍는 찰진 애드립으로 존재감을 더욱 빛냈다.
그의 애드립이 빛을 발하는 순간은 바로 정시아(봉선미 역)와 함께할 때다. 가차 없이 독설을 퍼붓고, 머리를 쥐어뜯고 싸워도 밉지 않은 두 사람의 케미가 시종일관 안방극장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강기영은 배우 정시아에 대해 “’내뒤테’의 리액션 퀸”이라며 엄지를 들었다. 그러면서 “특유의 밝고 활기찬 리액션으로 언제나 상대방을 기분 좋게 해주는 배우”라고 전해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시너지를 내고 있음을 전했다.
실제로 지난 1회 방송 중 빵집에서 고애린(정인선 분)의 취업을 시샘하는 봉선미(정시아 분)를 향해 독설을 날리다 머리를 쥐어뜯긴 장면은 두 사람의 쫀득한 애드립으로 완성됐다는 후문.
강기영은 “개인적으로 애드립 준비를 많이 하는 편이다. 하지만 현장에서 상대 배우들과의 호흡을 맞추며 바뀌는 경우가 더 많다. 그래서 KIS가 모이면 씬이 항상 풍성해진다”며 더 멋진 장면을 위한 그의 남다른 노력과 열정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강기영은 베이비시터가 된 소지섭(김본 역)과의 브로맨스도 기대하게 만든다. 그는 지옥의 미끄럼틀 무한루프로 멘탈이 탈탈 털린 김본(소지섭 분) 앞에 구세주처럼 등장했다. 만화 속 주인공 같은 과한 액션으로 쌍둥이들의 흥미를 노련하게 전환시킨 것. 이에 시청자들은 강기영이 소지섭의 육아멘토로 거듭나는 것인지 두 사람의 케미를 기대했다.
이렇듯 강기영은 등장만하면 웃음보를 터트리는 존재감으로 ‘내 뒤에 테리우스’의 숨은 감초 역할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독보적인 존재감, 육아파파 강기영의 연기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

Please 로그인 to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