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로운 영혼 신현수, 여행 첫날부터 허당미 뿜뿜!

0
53
–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 신현수, 서울에서 맞닥뜨린 예상치 못한 난관! 흥미진진한 서울적응기 스타트!
–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 신현수, 즉흥적이고 솔직한 이 남자! 마트 계산대 앞에만 서면 허둥지둥! 귀여운 반전매력 예고!
—————————————————————————–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헌수/ 제작 채널A)에서 자유로운 영혼 신현수의 반전 허당미를 예고하고 있다.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게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를 담는 드라마다. 사진작가 지망생 한유경(한승연 분)과 무용수 지망생 차현오(신현수 분)의 운명 같은 만남을 통해 올 가을 안방극장을 촉촉한 감성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신현수가 연기하는 차현오는 운명을 믿는 낭만주의자로 언제나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고 거침없는 매력을 지녔다. 일본 도쿄의 번듯한 직장에 다니던 그가 슈트를 벗어던지고 서울행을 택한 이유 역시 오랫동안 간직했던 ‘춤’에 대한 열망 때문이다.
이처럼 용기 있는 청춘의 모습을 보여줄 차현오는 예상 밖의 난관에 부딪히며 또 다른 볼거리를 더한다. 바로 도쿄 출신의 이방인으로서 그가 겪는 새로운 경험, 새로운 감정을 시청자들에게도 전달하며 신선한 재미를 선사하는 것.
사진 속에는 대형 마트의 계산대에 선 차현오가 익숙지 않은 한국 지폐를 쥐고 어쩔 줄 몰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보다 못한 계산원이 급기야 그의 손에 쥐어진 지폐를 강제수거(?)해 앞으로 펼쳐질 여행객 차현오의 파란만장한 서울적응기를 기대하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그가 이곳에서 어떤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맞이하게 될지, 비슷한 듯 다른 또 다른 이방인 한유경과는 어떻게 인연을 시작하게 될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무용수를 꿈꾸는 뜨거운 청춘 차현오의 이야기는 오는 12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되는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채널A

댓글

Please 로그인 to comment